대종경(大宗經)

제12 실시품(實示品)

28장

28장

대종사 부산에 가시니 임 칠보화(林七寶華)가 와서 뵈옵고 [저의 집에 일차 왕림하여 주소서.] 하거늘, 대종사 말씀하시기를 [그대는 신심이 지극하나 그대의 부군은 아직 외인이라 가히 양해를 하겠는가.] 하시니, 칠보화 사뢰기를 [제가 남편에게 대종사 공양의 뜻을 말하옵고 생각이 어떠냐고 물었삽더니 그가 말하기를 "내 아직 실행이 철저하지 못하여 입교는 아니하였으나 그런 어른이 와 주신다면 우리 집안의 영광이 되겠다"고 하더이다.] 대종사 그 숙연(宿緣)을 짐작하시고 흔연히 그 청에 응하시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