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경(大宗經)

제8 불지품(佛地品)

6장

6장

대종사 송 벽조에게 [중용(中庸)의 솔성지도(率性之道)를 해석하여 보라.]하시니, 그가 사뢰기를 [유가에서는 천리(天理) 자연의 도에 잘 순응하는 것을 솔성하는 도라 하나이다.] 대종사 말씀하시기를 [천도에 잘 순응만 하는 것은 보살의 경지요, 천도를 잘 사용하여야 부처의 경지이니, 비하건대 능한 기수(騎手)는 좋은 말이나 사나운 말이나 다 잘 부려 쓰는 것과 같나니라. 그러므로, 범부 중생은 육도의 윤회와 십이 인연에 끌려 다니지마는 부처님은 천업(天業)을 돌파하고 거래와 승강을 자유 자재하시나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