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경(大宗經)

제7 성리품(性理品)

20장

20장

김 광선이 여쭙기를 [천지 만물의 미생전(未生前)에는 무엇이 체(體)가 되었나이까.] 대종사 말씀하시기를 [그대가 말하기 전 소식을 묵묵히 반조(返照)하여 보라.] 또 여쭙기를 [수행하는 데 견성이 무슨 필요가 있나이까.] 대종사 말씀하시기를 [국문(國文)에 본문을 아는 것과 같나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