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경(大宗經)

제7 성리품(性理品)

16장

16장

선승 한 사람이 봉래 정사에 와서, 대종사께 뵈옵고 여쭙기를 [여래(如來)는 도솔천(兜率天)을 여의지 아니하시고 몸이 이미 왕궁가에 내리셨으며, 어머니의 태중에서 중생 제도하시기를 다 마치셨다 하였사오니 무슨 뜻이오니까.] 대종사 말씀하시기를 [그대가 실상사(實相寺)를 여의지 아니하고 몸이 석두암(石頭庵)에 있으며, 비록 석두암에 있으나 드디어 중생 제도를 다 마쳤나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