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경(大宗經)

제7 성리품(性理品)

1장

1장

대종사 대각을 이루시고 그 심경을 시로써 읊으시되 [청풍월상시(淸風月上時)에 만상자연명(萬像自然明)이라.] 하시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