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종사법문집 제2집(大山宗師法門集 第2輯)

제9부 행사치사

교단 만대에 길이 빛날 공덕(功德)-종합시상식 치사

교단 만대에 길이 빛날 공덕(功德)-종합시상식 치사

이 세상에는 주세성자(主世聖者)가 계계승승 출현하시어 회상을 펴시고 어지러운 세도 인심을 바로 잡아 주심으로써 일체 생령이 그 제도문에 들게 되고 길이 구제를 받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주세성자께서 아무리 크고 훌륭한 법으로 제도문을 여셨다 하더라도 그 법을 계계승승하여 받드는 알뜰한 제자들이 없다면 그 제도사업은 실효를 거두기가 어렵고 구호에 그치게 되어 중생이 자연 파란고해(波瀾苦海)에서 헤매게 되는 것입니다. 부처님께서 다녀가신 지 이미 삼천년이 되었고 이에 따라 그 등불이 희미하여져서 도덕과 인륜이 땅에 떨어진 이 때에 대종사님께서 새 세상의 주세불(主世佛)로 나오시어 일원대도의 법등을 온 천하에 밝혀 주시고 그간 9인 선배와 많은 선진들 그리고 수많은 호법 불제자(護法佛弟子)들이 동서남북에서 인연따라 모여들어 이 법을 받들고 전함으로써 이제 우리 교단은 세계적 종교로 발전하게 되었습니다. 이는 오로지 재가 출가의 알뜰하신 호법지성(護法之誠)의 소산이며 우리가 다같이 받게 되는 큰 상(賞)이라 하겠습니다. 오늘 우리 감찰원에서 처음으로 실시하게 되는 특별 미행상 수상자(特別美行賞受賞者)와 교정원에서 실시하게 되는 육영·법은·교화·새생활운동 실천 수상자 여러분은 남다른 서원과 신성을 바탕으로 법규를 준수하고 인도를 실천하여 꾸준한 상록수밀행보살(常綠樹密行菩薩)로 여러 면에 미행을 끼침으로써 모든 사람의 모범이 되고 교단 법풍(法風) 진작에 공헌이 많았으며 교단에서 추진하는 특별 사업에 형편과 처지를 따라 알뜰히 살피고 아끼며 키우고 북돋는 데 앞장 서셨기에 육영 재단이 계속 확장되어 많은 인재를 배출시켰고 또한 법은재단도 확창 일로에 있어 전무출신 요양 대책(專務出身 療養對策)에 밝은 전망을 보여주고 있으며 새생활운동과 교화 재단 육성에도 박차를 가하여 줌으로써 명실상부한 교화활동이 전개되었던 것입니다. 이리하여 우리 교단은 여러면에서 그 기초가 공고히 확립되었고 교단 발전(敎團發展)에 있어서도 점진적으로 전환을 가져오게 되었습니다. 이에 여러 수상자들의 그 알뜰하신 정성과 합력에 감사드리며 치하하는 바입니다.
세상은 숨은 것보다 나타난 것을 더 잘 알게 되고 공과(功果)도 쉽게 찬양받으나 실은 그 뒤에 숨은 노력과 공이 몇배 이상 더 들어 있는 것입니다. 과일 나무도 씨가 땅에 떨어져서 뿌리 박은 후에 줄기와 가지와 잎이 무성하여지고 또 그 열매를 맺게 되는 것이며 그 결실을 얻기까지는 일월의 왕래와 사시 순환등의 음조(陰助)와 음덕(陰德)이 컸기 때문입니다. 무슨 일이든지 남이 다 이루어 놓은 뒤에 수고없이 지키기만 하는 것보다 내가 고생을 하고 창립을 하여 남의 시조가 되는 것이 뜻 있는 일이라 하겠습니다. 수상자 여러분은 우리 교단의 미개척분야(未開拓分野)인 육영(育英), 법은(法恩), 교화(敎化), 신 생활 운동(新生活運動), 미행(美行) 등의 새로운 땅을 새롭고 가치있게 개척하게 되었으니 여기에 따른 어려움과 고초가 또한 많았을 줄 믿습니다. 이제 여러분이 일구어 놓은 황금의 옥토에서는 훌륭한 종자와 훌륭한 열매가 수없이 맺어질 것입니다.
대종사님께서는「스승이 법을 새로 내는 일이나 제자들이 그 법을 받아서 후래 대중에게 전하는 일이나 후래 대중이 그 법을 반가이 받들어 실행하는 일이 삼위일체(三位一體)가 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여러분께서 여기에 바치신 노력과 정성의 공은 헛되지 아니하여 교단 만대에 길이 빛날 것이며 이는 전 세계의 경사요 교단의 큰 경사인 것입니다. 여러분의 공덕이야말로 참으로 크고도 값있는 공덕이며 큰 포상인 것입니다. 그러나 참다운 상은 소소영령한 진리계에서 이미 내렸으며 앞으로도 영원한 세상을 통하여 내릴 것입니다.
오늘 이 뜻깊은 수상을 기하여「나무는 심고 가꾸어야 자라고 복은 지어야 받는다.」는 이치를 더욱 자각하여「내가 나의 교단을 책임지고 가꾸는 마음으로 무상(無相)의 상을 받는데 분발하여」모든 동포에게도 다같이 진리의 상이 내리도록 노력하여 줄 것을 당부하며 여러분의 앞날에 무궁한 발전과 성불제중의 큰 불과를 성취할 것을 부탁드립니다.
-원기 56년 6월 3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