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종사법문집 제2집(大山宗師法門集 第2輯)

제9부 행사치사

호법공덕(護法功德)-종합시상식에 보내신 치사

호법공덕(護法功德)-종합시상식에 보내신 치사

모든 성인이 역사와 함께 차례로 출세하사 그 시대 그 사회의 병맥을 진단하시고 바른 집증(執症)을 하신 후 이를 치료하기 위한 새로운 의방으로서 법을 펴고 회상을 건설하시니, 이에 따라 뭇 생령이 그 제도(濟度)의 은(恩)을 입게 되고 인류는 새로운 광명을 얻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과거는 인지가 발달되지 못하여 어둡고 막혔던 시대였으므로 성인(聖人)의 법(法) 또한 그 방편(方便)이나 제도(制度)가 그 시대 그 사회에 준할 뿐이라 오늘날 생각할 때에는 부족함이 없지 않으나 성인이 법을 펴고 교화를 하시게 되는 순서나 그 정신이야 예나 지금이나 다를 바 없습니다. 옛날에도 성인이 법을 내시면 후래 제자(後來弟子)들이 면면(綿綿) 상속(相續)하면서 그 법을 받들어 실행하고 널리 펴나가기에 온갖 정성을 기울였기 때문에 보다 많은 인류가 그 법의 은혜에 목욕하여 구제를 받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제 성인이 가신 지 오래 되고 그 법의 명맥(命脈) 또한 흐려져 가고 있을 뿐 아니라 세상은 어제와 오늘이 멀다 하고 달라지고 있습니다. 그러한 때에 대종사님께서 출세하사 앞으로 닥쳐 올 세계의 조류와 대문명 세계를 전망하사 만고(萬古)의 대도정법(大道正法)을 마련해 주셨으니 우리 후래 제자들은 이 법을 받들어 실행하고 널리 세상에 알려서 모든 생령으로 하여금 이 법해(法海)에 목욕하도록 하여야 할 의무와 사명이 부하(負荷)되어 있습니다. 그리하여 우리는 대종사님의 경륜을 실현해 드리려는 간절한 서원으로 그 동안 교화 삼대 목표를 세우고 추진해온 바 79,605명의 새로운 법의 형제 자매를 맞이할 수 있었으며, 90개의 새로운 교당을 개설할 수 있었고, 또는 육영 재단(育英財團)이 많이 확장되어 수많은 교역자를 양성하게 되었으며 법은 재단(法恩財團)도 많이 확장되어 전무 출신 요양의 기반이 서게 되었고 교화 유지봉공등 교단 운영의 기초재단 육성도 많은 전진을 보게 되었으니 이것은 오늘 수상(受賞)을 한 여러분은 물론이요, 일선 교역자 여러분의 사심없는 정성의 결과이며 숙겁에서 원을 같이 한 호법 동지들의 낱없는 합력의 소산이라 참으로 대종사 성령께서도 흐뭇해 마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오늘의 이 시상은 그 공을 표창하는 형식에 그칠 뿐이요, 참다운 상은 영겁을 통해서 소소한 진리로부터 내릴 것이며 또 대종경에『스승이 법을 내는 일이나, 제자들이 그 법을 받아서 후래 대중에게 전하는 일이나, 또 후래 대중이 그 법을 반가이 받들어 실행하는 일이 삼위일체(三位一體)되는 일이라 그 공덕도 또한 다름이 없나니라.』고 말씀하신 바와 같이 오늘 수상을 하신 여러분은 물론이요, 이 일에 사없는 정성을 기울이신 재가 출가 여러분의 공덕은 이 회상의 무궁한 발전과 함께 길이 빛날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지금이 이룩한 이 정도의 결과가 우리가 뜻하는 일의 완성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요, 오히려 이 반백년기념사업(半百年紀念事業)을 계기로 앞으로 더욱 큰 일이 벌어지고 있으니 계속 마음을 합하고 힘을 뭉치며 정성을 기울여서 제생의세의 이 성업 완수에 한층 더 분발하여야 하겠습니다.
-원기56년 10월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