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종사법문집 제2집(大山宗師法門集 第2輯)

제8부 열반법문

항타원 이경순(恒陀圓·李敬順) 원정사(圓正師) 영전에

항타원 이경순(恒陀圓·李敬順) 원정사(圓正師) 영전에

동서의 불보살들이 세계를 일터삼아 주세성자(主世聖者)의 대 설계에 따라 이 공사판 저 공사판을 맡아 일하며 오고가고 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항타원 원정사님께서는 정산 종법사님과 같이 다니시며 도덕 공사(道德公事)를 수없이 많이 하시었습니다.
이 생에 와서는 대종사님 공사판에 모이시어 어린 나이 때부터 두 마음 없이 모두를 다 바치시고 회상 초창기에 참여하시게 되니 대종사님께서는 무사기(無邪氣)의 정기(正氣)만으로 뭉친 큰 도인이 왔다고 매우 기뻐 하셨습니다. 항타원 원정사님께서는 그 때의 그 정기로 출가(出家) 그 날부터 진리와 법과 스승과 회상과 하나가 되어 50여 성상(五十餘星霜)을 동서남북 사방을 다니시며 이 교단을 지키고 키우시며 후진들을 지도하시여 스승의 법맥(法脈)과 신맥(信脈)을 정통(正統)으로 이어 전해 주시므로 가시는 곳마다 법이 살고 법이 크며 법풍이 일어났습니다. 그리하여 바치신 그 신성과 그 서원이 구천(九天)을 뚫어 우뚝 솟았고 밝히신 법맥과 대의는 시방을 두루 했는지라 범성(凡聖)이 따로 없고 삼세(三世)가 따로 없으며 대소 귀천 고락(大小貴賤苦樂)이 따로 없이 법을 세우시고 진리를 나투시어 세계의 주인(主人) 회상의 주인 역할만을 하신 순공심(純公心)의 자비보살(慈悲)이셨습니다.
또한 자나깨나 오나 가나 스승 교단 후진들 생각뿐이라 좋은 일을 듣고 보시면 남 먼저 기뻐하시고, 궂은 일을 보고 들으시면 남 먼저 마음 아파하시어 시시 비비(是是非非)를 바르게 가려 주시는 자비 불보살 이신지라, 원정사께서는 노쇠하고 지병(持病)이 있으셨음에도 교역자훈련 중 모든 규정과 규칙을 빠짐 없이 이행하시며 후진과 교단을 걱정해 주셨습니다. 더우기 최후 순간 순직(殉職) 하실때까지 교정위원(敎政委員) 회의에서 교단 장래의 여러 현안(懸案)들을 남 먼저 제안 토의하시고 특히 교단적으로 어렵고 큰 문제로 남아 있는 남한강 기념관 일은 이번에 꼭 풀어야 한다고 걱정하시며 발의(發議)하시는 등 최후 일각까지 순정기(純正氣), 순공심(純公心), 순신성(純信誠),으로 일관하신 항타원 원정사께서 언제나 사무여한(死無餘恨)의 불길이 활활 타오르시어 대정기(大正氣) 대공심만 나투시었습니다.
그러나 항상 허공과 같이 비어 있었습니다. 그러므로 대중들은 원정사님께서 졸도(卒倒)하신 그 순간 「이 교단의 큰 어머님이 웬일이십니까? 이제 누가 우리들을 바로잡아 주십니까? 앉아만 계시더라도 교단을 바로 세워 주실 수 있으니 꼭 회생(回生)하셔야 합니다.」하고 간절히 바랬던 것입니다. 그러나 수한(壽限)은 한정이 있고 누구나 오면 가고, 가면 오는 것이 정칙인지라 진리 따라 법사님의 색신여래(色身如來)는 가시었으나 법신여래(法身如來)는 대중의 가슴가슴에 영원히 자비 불보살의 혼(魂)과 성자(聖者)의 탑(塔)을 세워 주실 것입니다.
항타원 원정사님이시여
항타원 원정사님의 일생은 아주 크게 사셨고 밝게 사셨고 바르게 사셨으므로 훌륭한 대인의 생애셨습니다.
대인(大人)은 천지와 더불어 그 덕을 합하고 일월과 더불어 그 밝음을 같이하며 사시(四時)로 더불어 그 차서를 같이 하고 귀신(鬼神)과 더불어 그 길흉(吉凶)을 같이한다 하셨으니 항타원 원정사님은 바로 그 거룩하신 생애였습니다.
항타원 원정사님이시여
다시 이 회상에 오실 때에는 본래 세우셨던 성불제중(成佛濟衆)의 크신 서원을 더욱 굳게 하시어 대도 대덕(大道大德)을 갖추시길 빕니다.
대인(大人)은
여천지로 합기덕(與天地合其德)하고
여일월로 합기명(與日月合其明)하고
여사시로 합기서(與四時合其序)하며
여귀신으로 합기 길흉(與鬼神合其吉凶)합니다.
-원기 63년 11월1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