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종사법문집 제2집(大山宗師法門集 第2輯)

제8부 열반법문

원타원송원철(圓陀圓宋圓徹)정사(正師)영전에

원타원송원철(圓陀圓宋圓徹)정사(正師)영전에

영겁다생에 가까운 인연으로 서원(誓願)을 같이하여 대종사님의 일원회상(一圓會上)에서 동고동락(同苦同樂) 하였도다. 오늘도 내일도 금생도 내생도 그 서원으로 오고 감이라 스승님의 뜻과 그 일을 할 뿐이니 원타원(圓陀圓)의 거래(去來)는 탄탄대로(坦坦大路)요, 광명천지(光明天地)라, 무엇이 아쉽고 답답하며 걸림이 있으리요. 원타원은 한때 교단의 어려운 일이었던 서울 기념관 문제의 해결을 위하여 혹은 앞에서 혹은 뒤에서 큰 일을 하였고, 또한 교단의 숙원이던 중앙훈련원 대지(垈地) 확보에는 구타원법사(九陀圓法師)를 받들어 대원만심(大圓滿心)을 발휘함으로써 교단사에 장한 공덕을 쌓았도다.
또한 한 일 불교협의회(韓日佛敎協議會) 사업 중 여성단체의 교류와 우의 증진(友誼增進)에도 선구적 역할을 하였으니 그 업적(業績) 후대에 길이 빛나리로다.
원타원이여!
대종사님과 선종법사님을 비롯하여 삼세(三世)제불제성이 한결같이 익히신 바가 공(空)이니 원타원도 관공(觀空), 공자리를 보아서 양공(養空), 공자리를 길러 행공(行空), 그 공 자리를 행하여 영생을 통해 불리자성(不離自性)함으로써 대해탈(大解脫)의 대법력을 증진하기를 비는 바이다.
이 대해탈의 무애지경(無碍之境)만 보아 버리면 가고 오는 것이 대단할 것이 없고 거래(去來)에 자유 자재할 것이로다. 대종사님의 법문에 「가고오는 도를 깨치니 무궁한 꽃일레라. 보보일체(步步一切)가 대성경(大聖經)이니, 그 진리를 요달하고 보면 영천영지 영보장생(永天永地 永保長生)해서 만세에 멸도(滅度)하더라도 상독로(常獨露)하는 자리라. 세존(世尊)께서 독존(獨尊)한 자리요, 예수님이 독생(獨生)한 자리이니 그 자리는 부처님에 더한 바 없고 중생(衆生)에 덜한 바 없는 자리로 대종사님과 선법사님과 삼세제불제성이 상주(常住)하는 적멸궁(寂滅宮)이요, 대적광전(大寂光殿)이로다. 원타원이여! 앞으로 수행(修行)에 더욱 정진할 것을 부탁하며 다음 법구(法句)로써 영겁의 법연(法緣)을 다짐하는 바이니 생래(生來)에 생불생(生不生)하고 사거(死去)에 사불사(死不死)로다. 불생고(不生故)로 불멸(不滅)하고 불멸고(不滅故)로 불생(不生)이로다.」
-원기 62년 9월1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