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종사법문집 제2집(大山宗師法門集 第2輯)

제4부 신년법문

몸으로 실천하고 마음으로 증득

몸으로 실천하고 마음으로 증득

지난해를 돌아볼 때에 교단적으로나 국가적으로나 세계적으로 여러 가지 어려운 가운데 큰 고비를 넘기고 좋은 기운이 열릴 징조가 보이며 근래에 국내외의 종교계에 새로운 싹이 돋아나고 대동화합(大同和合)의 움직임이 날로 활발하여 앞날의 전망을 한층 밝게 하는 이 때를 당하여, 우리는 개인이나 교단이 앞으로 크게 발전(發展)되지 못할까 걱정하기에 앞서 안으로 실력에 부족함이 없으며 모든 준비에 소홀함이 없는가를 살피고 또 챙기는 것이 급한 일인바 새해를 맞이하여 다음 몇가지를 밝히는 바이니 다같이 마음에 새기고 간직하여 다가오는 시운(時運)을 감당하는데 유감 없도록 해야 하겠습니다.
첫째, 신용(信用)이니 일월의 왕래와 사시순환이 호리도 틀림이 없으므로 만물이 의지하며 믿고 사는 것같이 개인이나 단체도 서로 믿고 일할 수 있을 때에 진리가 밀어 주고 세계가 밀어 주는 것이며 신용 있는 교단이라야 시방세계 일체 생령이 안심하고 그 품에 안겨 구원을 받게 될 것이니 신용은 곧 개인과 교단과 세계와 진리의 자산(資産)이요 생명인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공사간(公私間)에 크고 작은 일을 물론하고 신용이 생명임을 알아서 항상 스스로 챙기고 다짐하는 동시에 오직 신의(信義)로써 살아가는 표준을 세울 것이며 혹 신용을 지킬 수 없는 경우에는 바로 상대편의 양해를 구하는 것이 영원한 신용을 잃지 않고 지키는 길이 되는 것인즉 우리 스스로가 먼저 인천대중(人天大衆)이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인격을 갖춤으로써 신용의 새 싹이 되어 그 사람 그 교단이라면 무슨일이나 믿고 일할 수 있다는 세상의 공인을 얻고 진리의 인증(認證)을 받아야 할 것입니다.
둘째, 화합(和合)이니 사람은 몸과 마음의 조화로 완전한 삶을 누리는 것같이 가정·사회·국가·세계와 교단도 오직 화합으로써 그 명맥을 유지하며 한없이 생성 발전하는 것입니다. 화합이 없는 가정이나 단체는 무너지고 마는 것이니 화합은 곧 우리 교단의 상징이 되고 국가와 세계의 표준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화합 생성의 발전 원리를 알아서 스스로 이해와 양보의 미덕을 기르는 동시에 보은 봉공의 정신을 발휘하여 언제나 상부상조하고 상생상화(相生相和)할 수 있는 인격을 갖출 것이며 혹 과오가 있는 사람은 진정으로 참회 개과하여 반드시 재생의 길을 얻도록 해 줄 것이며 가는 곳마다 희망이 양양하고 화합 단란한 분위기를 만들어 내는데 앞장 서야 할 것입니다.
셋째, 교리 실천이니 아무리 좋은 음식이라도 먹어서 영양을 만들어야 비로소 그 음식의 가치가 나타나는 것같이 제불제성(諸佛諸聖)의 교리도 각자 각자가 실천하여 교리에 근거한 인격을 갖추어야 비로소 참다운 광명이 나게 되고 또 이 시방세계에 비쳐갈 것이니 무엇보다도 먼저 실천을 주로 함은 대종사님께서 권하신 바이며 교리가 더욱 생생히 살아나가게 되어야 진리가 새로이 드러나고 암담한 세계에 참다운 도덕이 부활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 교리의 생명은 오직 몸으로 실천하고 마음으로 증득(證得)하는데 있으며 대교화의 관문이 우리의 몸과 마음에 있음을 깊이 각성하며 항상 마음을 안정하고 마음을 잘 쓰는 공부로 표준을 삼되 교법의 하나하나를 철저히 실천 궁행하여 정법으로 천하를 계몽하는데 앞장 서야 하겠습니다. 모든 일의 흥망은 신용 있고 없는 데와 화합하고 못하는 데 달려 있으며 대도정법(大道正法)은 오직 교리 실천으로 더욱 드러나고 참다운 교화가 행해질 것이니 이에 따라 모든 사업이 이루어지며 일체 인류가 구원을 받게 될 것입니다.
-원기 53년 元旦-